Simon   Kim

Simon Kim

Sales Representative

Right at Home Realty Inc., Brokerage*

Mobile:
416-526-5644
Email Me

Hire A Top Class Real Estate Agent Who Will Invest In Your Future

내년은 토론토, 몬트리올 지역이 상승 예상 Toronto, Montreal, lead price growth in 2020



최근  Royal LePage의 시장조사 전망에 따르면, 캐나다 주택 가격은 2020 년에 "견조한" 3.2 % 상승을 기록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콘도미니엄과 단독주택 부문 모두 약간씩의 상승이 예상됩니다. 캐나다 주택의 총 가격은 2020 년 669,800 달러로 상승 할 것으로 예상되며, 콘도미니엄 및 2 층 단독 주택의 평균 가격은 각각 3.6 % 및 3.1 % 증가하여 506,100 달러 및 785,400 달러로 예상됩니다.

구매자의 꾸준한 수요는 캐나다 부동산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의 원인입니다. 스트레스 테스트로 인해 일부 주택 소유자는 주택 담보 대출을받을 수 없었지만 더 이상 주택 구매자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들은 이제  주택 구입 경쟁에 참여할 준비가되었습니다. 이민자 유입은 부동산 수요의 또 다른 중요한 요소입니다. 올 10 월에 발표 된 Royal LePage Newcomer Survey에 따르면, 캐나다의 신규 이민자들은 향후 5 년 동안 시장에있는 5 개 부동산 중  1 개를 구매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피크 밀레 니얼 세대”(26 세에서 32 세 사이)는 성장하는 가정에 적합한 주택을 찾고, 콘도의 전국 평균 가격은 2014 년 이후 48 % 증가하여 콘도에 더 높은 가격을 지불하고 싶지 않을뿐만 아니라,이 인구층은 단독주택을 원합니다. Soper는“현재 가장 오래된 밀레니엄 세대는 30 대에 이릅니다. “이 거대한 캐나다 소비자 물결은 10 년 동안 캐나다 부동산을 변화 시켜서 저희 콘도미니엄 주택 재고에 더 많은 가격 상승 압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젊은 세대는 이제 베이비 부머 부모가 탐 내던 교외를보고 있습니다. 우리는 단독주택에 대한 관심이 다시 살아남에 따라 콘도 부문의 가격 상승은 막바지에 다다른 것이 아닌가 예상하고 있습니다.” 광역 토론토 지역에서 주택의 총 가격은 2020 년에 전년 대비 4.75 % 증가하여 8 억 3,700 달러로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콘도의 평균 가격은 전년 대비 6 % 증가한 60 만 달러로 예상되며, 2 층 단독 주택의 평균 가격은 2020 년 말까지 전년 대비 4.5 % 증가한 1,0027,000 달러로 예상됩니다.

Royal LePage Real Estate Services Limited의 최고 운영 책임자 인 Kevin Somers는“재고가 매우 적기 때문에 새로운 공급이 가능하지 않으면 단기간에 높은 가격 상승으로 돌아갈 수있을 것입니다. "최근 시장 조정으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Richmond Hill 및 Markham과 같은 지역은 이미 회복의 조짐을 보인 반면 도심에 더 가까운 지역은 2020 년에 상당한 추진력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국가에서 단독 주택 수요와 달리 GTA의 젊은 가족은 더 큰 부동산으로 이사 할 여유가 없습니다. First-Time Home Buyer Incentive는 특히 대규모 지역에서 단일 콘도 구매자에게 혜택을 줄 수 있지만, 더 큰 부동산을 찾는 구매자에게는 이익이되지 않을 것입니다 선거 플랫폼, 긍정적 인 경제 지표가 가격 상승에도 긍정적 인 영향을 미치는 몬트리올 지역은 전망이 양호합니다. 몬트리올 지역의 주택 총 가격은 2020 년 말까지 전년 대비 5.5 % 증가한 457,900 달러로 2019 년과 비슷합니다. 주택은 전년 대비 6 % 증가한 $ 581,300으로 예상되며, 콘도의 평균 가격은 5 % 상승한 $ 355,100으로 예상됩니다. 예측이 성립한다면 2020 년은 몬트리올 지역에서 4 년 연속 4 % 이상의 가격 상승이 될 것입니다.

퀘벡 주 로열 르 페이지 (Royal LePage) 부사장 겸 총책임자 인 도미니크 세인트 피에르 (Dominic St-Pierre) 부사장 겸 부사장은“강한 수요는 계속해서 판매자를 선호하고, 재고를 줄이고 가격을 높이고있다”고 말했다. 주택 구매자에게 시간을 주지만 더 많은 수요를 창출합니다. "정부 정책은 현재와 미래 세대에게 더 나은 주택 소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수요와 공급 사이의 불균형을 상쇄하는 조치를 고려해야합니다." 밴쿠버에서 주택의 총 가격은 2020 년에 1.5 % 상승하여 $ 1,125,200으로 상승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표준 2 층 주택의 평균 가격은 전년 대비 1.25 % 상승한 1,460,700 달러로 예상되며, 콘도의 평균 가격은 $ 666,900로 3 % 상승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타와에있는 집의 총 가격은 2020 년에 5 천만 달러를 넘어 매년 4.5 % 증가한 516,200 달러로 예상된다. 콘도의 평균 가격은 전년 대비 3.5 % 증가한 341,300 달러로 예상되며, 2 층 단독 주택의 중간 가격은 전년 대비 5 % 547,600 달러로 상승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Royal LePage TEAM Realty의 중개인이자 소유주 인 Kent Browne은 도시에 많은 콘도 건설이 있다고 말하지만, 여기에서도 단독 주택이 First-Time Buyer Incentive의 범위를 벗어나 성장하고 있습니다.

캘거리와 에드먼턴도 총 주택 가격이 각각 $ 477,000와 $ 383,200으로 1.5 %, 1 % 상승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지 에이전트는 이러한 시장의 균형이 회복되고 가격이 더 낮아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위니펙과 레지나의 주택 가격은 현 수준 유지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대부분의 다른 지역에 부동산을 찾는 구매자에게는 좋은 소식입니다.

Canadian home prices are expected to appreciate a “healthy” 3.2% in 2020, according to the latest Royal LePage Market Survey Forecast. This is likely to be driven by small appreciation in both the condominium and detached home segments. The aggregate price of a home in Canada is forecast to rise to $669,800 in 2020, with the median price of a condominium and two-storey detached house projected to increase 3.6% and 3.1% to $506,100 and $785,400, respectively.

Healthy buyer demand is the reason behind the positive outlook for Canadian real estate. While the stress test caused some homeowners to be unable to qualify for a mortgage and others to sit on the sidelines in the early part of 2018, by the end of 2019, that seems to no longer be a factor for homebuyers. They are back and ready to engage in competition for home purchases. Immigration is another significant factor in the demand for real estate. Newcomers to Canada are expected to purchase one in every five homes on the market over the next five years and arrive with both confidence in Canadian real estate and the savings to use toward a down payment, according to a Royal LePage Newcomer Survey released this October.

Detached housing is back in vogue, as “peak millennials” (those between the ages of 26 and 32) look for housing to suit their growing families. The national median price of a condominium has increased 48% since 2014 so in addition to not wanting to pay higher prices for a condo, this demographic wants the space that a detached home affords. “The oldest peak millennials are now in their thirties,” said Soper. “This huge wave of Canadian consumers has been transforming Canadian real estate for a decade, putting more focus and upward price pressure on our condominium housing stock. With kids in hand and dog on leash, these parents are now eyeing the suburbs that their baby boomer parents so coveted. We predict that the period of disproportionately higher price appreciation in the condo segment is drawing to a close as interest in detached homes is reborn.”

In the Greater Toronto Area, the aggregate price of a home is forecast to increase 4.75% year-over-year in 2020, rising to $883,700. The median price of a condominium is expected to increase 6% year-over-year to $600,000, and the median price for a two-storey detached home is forecast to rise 4.5% year-over-year to $1,027,000 by the end of 2020. “Inventory is critically low and it is possible that we could see a return to accelerating high price appreciation in the near term without new supply becoming available,” said Kevin Somers, Chief Operating Officer, Royal LePage Real Estate Services Limited. “Areas such as Richmond Hill and Markham, which were among the hardest hit by the recent market correction, have already shown signs of a recovery while areas closer to the city centre are showing significant momentum heading into 2020.”

Unlike the detached housing demand in much of the country, however, young families in the GTA can’t afford to move to a larger property. The First-Time Home Buyer Incentive may benefit single first-time condo buyers, especially in the greater region, but it is unlikely to benefit buyers looking for a larger property without the proposed modifications to increase the qualifying purchase threshold as was part of the Liberal election platform. It’s blue skies ahead for the Greater Montreal Area, whose positive economic indicators will have a positive impact on price growth as well. The aggregate price of a home in the Greater Montreal Area is expected to increase 5.5% year-over-year by the end of 2020 to $457,900, which is similar to the rate of appreciation in 2019. The median price of a two-story detached home is expected to rise by 6% year-over-year to $581,300, and the median price of a condo is expected to increase 5% to $355,100. If the forecast holds true, 2020 will be the fourth consecutive year of price appreciation above 4% for the Greater Montreal Area.

“Strong demand continues to favour sellers, reducing inventory and pushing prices upward across the region,” said Dominic St-Pierre, vice president and general manager, Royal LePage, Quebec region, adding that incentives to increase access to property are helpful for first-time home buyers but they also create more demand. “It is important that government policy take into account measures that will offset imbalance between demand and supply to provide current and future generations with a better chance to own a home.”  Sales have picked up in the Greater Vancouver market, and Randy Ryalls, managing broker, Royal LePage Sterling Realty said that they’re starting to see the return if multiple offers for “quality listings”. In Greater Vancouver, the aggregate price of a home is forecast to increase 1.5% in 2020, rising to $1,125,200. The median price of a standard two-storey home is expected to rise 1.25% year-over-year to $1,460,700, while the median price of a condominium is forecast to increase 3% per cent to $666,900.

The aggregate price of a home in Ottawa is forecast to cross the half million dollar mark in 2020, increasing 4.5% year over year to $516,200. The median price of a condo is expected to increase 3.5% year-over-year to $341,300, while the median price for a two-storey detached home is forecast to rise 5% cent year-over-year to $547,600. Here too, detached homes are growing out of reach of the First-Time Buyer Incentive, although Kent Browne, broker and owner, Royal LePage TEAM Realty, says that there is a lot of condo construction in the city. Even Calgary and Edmonton are expected to see aggregate home prices rise by 1.5% and 1% to $477,000 and $383,200, respectively. Local agents think that these markets may be returning to balance, and that prices won’t go any lower. Home prices in Winnipeg and Regina, however, are expected to remain flat—good news for buyers looking for real estate that is out of reach in most other areas of the country. Price data, which includes both resale and new build, is provided by Royal LePage’s sister company RPS Real Property Solutions, a leading Canadian valuation company.

by Kimberly Greene 13 Dec 2019 https://www.mortgagebrokernews.ca/

Have Questions?

By submitting this form, you are providing express consent to receive commercial electronic messages from www.toronto4989.com. You may unsubscribe at any time.